포트폴리오

가족이 함께 만들어 가는

자연과 마을에 스며드는 집

(Houzz소개 사례 4)

OKAMEI

최근 세련된 가게들이 많이 늘어나는 거리로 주목 받고 있는  토치기현에 위치한 나스 고원의  구로이소역 주변에 늘어선 카페와 베이커리 중에서도 인기 높은 가게 중 하나인 KANEL BREAD와 cafe iris를 경영하는 오카자키 데츠야 씨와 유코 씨의 집을 찾았다. 같은 시기에 집을 지으려고 생각했던 언니 부부와 함께 집을 건축할 부지 찾기를 시작하여. 역에서 차로 15 분 거리에 위치한  조용한 느티나무 숲 근처의 토지를 함께 구입하여 각자 집을 세웠다.

시공은 [NASU CLUB]의 고노이치로씨에게 의뢰하였으며「단층에 편리한 부엌」, 「토방」, 「장작 난로」 등의 키워드를 먼저 전했다고 하는 오카자키 부부는 운영하는 가게의 인테리어도 부부가 즐거워하며 예쁘게 꾸몄다고 한다. 이를 알고 있던 고노씨는 “부부의 라이프 스타일을 실현하는 축이 되는 집을 만들려고 생각했습니다.”고 말했다.

위치 : 栃木県那須町
가족 : 오카자키 테츠야씨, 유코씨, 세타로군 (3 세)
부지 면적 : 1,514.30㎡
연면적 : 108.48㎡
구조 : 목조 단층집
시공 년도 : 2017 년 3 월
설계 · 시공 : NASU CLUB
구조 : 거실 식당 주방  베드룸 아이 방 토방 · 서재 (다락방 포함) 제품군 옷장 (다락방 포함) · 세면 · 화장실 · 버스

오카자키씨는 친구들과 모임을 가지는 것을 좋아해서 날씨가 좋을 때에는 일주일에 두번은 집에서 바베큐 파티를 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이러한 가족을 상징하는 것처럼 현관 문은 안쪽으로 열리는 방식으로. “어서 오세요! (come in!)”라고 하는 것처럼 웃는 얼굴로 맞이해주는 두 사람을 표현하고 있다.

모르타르로 마감한 토방 현관을 들어서면 오른쪽에는 나스씨의 취미인  동물 인형 코트 홀더가 설치되어 있다.

부부가 디자인한 것과 설계자인 고노씨가 디자인한 것이 혼재 하고 있지만, 현관 문을 포함하여 집의 문은 모두 빈티지 스타일로 현관의 벽은 위에서 부터 도색 할 수 있는  종이 벽지로 되어 있다. 방문 시에는 사진 정면의 벽은 밝은 파란색 색상으로 도색되어 있었다. “시공후 완성이 아니라 두 사람이 마무리 해가면서 수정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라고 하는 고노씨는 말한다.

안쪽에 달려있는 문앞, 왼쪽에 사무실이 있고 지금은 책이 빽빽하게 수납 되어 서재로 꾸며져 있다. 맞은편 위치에 다락방 수납 공간이 있다.

서재와 부부 침실을 지나면 거실, 식당, 주방이 있다. 트러스와 집의 가장 안쪽 정면에 위치한 세로 창문에 의해 공간의 깊이가 느껴진다. 사진에서 보이는 것처럼 다양한 목재를 사용하고 있는데 식당 바닥은 오크, 거실은 티크, 주방 울타리는 삼나무이다.

거실과 식당 천장에 설치되어진 채광창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들어오는 빛이 일상의 시간을 풍요롭게 해준다. 이 공간의 벽지도 종이를 사용하고 있다. 촉촉한 질감이 특징으로 빛이 부드럽게 반사된다.

부부가 직접 꾸미면서 변형해 갈 수 있도록 창문과 프레임만 만들어 달라고 했다는 주방은 사용하기 쉬운 레이아웃으로 L 자형을 권유했다. 실제로 사용해 보면 거실에서 식당이 바로 보이지 않게 살짝 가려지면서 창밖으로 보이는 나무와 숲의 풍경에 잠시 여유를 느낄 수 있다.

키가 큰 부부에 맞게 오크로 만든 테이블은 높게 설치. 현재는 테이블 아래에 와인용 나무 상자를 두고 주방 도구를 수납하거나 싱크대 벽에 파이프를 설치하여 냄비를 걸어 수납하는 등 세련된 수납 형 주방을 연출하였다.

유코 씨는 “생활을 늘 이곳에서 했면 좋겠다라는 생각을 갈수록 더해갑니다. 여전히 이곳은 미완성입니다.”라고 하며 이 공간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즐기고 있다.

성인도 편하게 앉을 수 있는 넓은 폭의 창가 벤치는 바닥에 월넛을 등쪽에는 티크, 반대편은 애쉬를 사용했다. “환경과 생활을 어떻게 조화시킬 것인가가 설계의 포인트의 하나였습니다.”라고 하는 고노씨는 실내와 다양한 나무들이 자라는 숲의 경계를 모호하게하는 방법 중 하나가 수종을 다양하게 사용하는 것이라고 한다. 나무의 볼륨을 조절하고 깨끗이 마감하여 향후 부부가 선택 하는 가구나 선반이 이전부터 거기에 있었던 것처럼 익숙해지도록 하는 세심함도 보인다.

이 집은 도장을 하지 않은 거친 목재를 많이 사용했다. 부부가 좋아하는 빈티지 스타일의 가구와 궁합이 좋은 데다 시간이 흐르면서 변화하는 목재를 가족들과 함께 느끼고 누리도록하는 의도가 담겨있다.

식당과 주방의 모습은 세타로 군의 그림을 포함하여 각종 장식품이 걸려있고, 꽃이 장식된 유리병 등도 집과 원만하게 조화를 이루고 있다. 의외로 인테리어 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입을 모으는 부부는 “필요한 것을 더해 가다 보니 이렇게 됐어요.”라며 웃는다. 이 부부를 보며 고노씨는 “잠자는 것 먹는 것, 일상의 작은 부분을 하나 하나를 소중히 하면서 살고 있기 때문입니다.”라고  이야기 한다.

가구는 부부가 직접 거주하고 있는 지역에서 구매하였다. “생활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이 모이는 거리다 보니 부부가 상상하는 가구를 구입하기 쉬웠는지도 모르겠습니다.”라고 하는 고노씨는 이상적인 생활을 실현하기 위해 살고 싶은 도시를 구체적으로 찾느 적극성을 보였다고 한다. 

안과 밖을 연결하는 고노씨의 또 하나의 장치가 바로 기초의 레벨차이이다. 식당 창가의 벤치와 정원 사이에 문턱으로 경계를 만들며 높이에 차이를 만들었다. 이 높이 차이가 안과 밖의 왕래를 완만하게 자극한다. 장작 난로는 모루소로 난로의 뒷면에는 작은 창이 있어 부부 침실에 온기를 넣어주기도 한다. 난로 아래에 사용된 돌은 지역에 생산되는 돌을 사용했다. 정원에서 토방, 토방에서 세면대로 이어지는 곳곳에 발판으로 사용하고 있다.

위의 사진은 언니 부부와의 집 사이 잔디밭에 접한 토방지역으로 평소 알고 지내던 금속 장인에게 의뢰하여 간단한 커튼 레일을 설치하였다. 유코 씨가 직접 바느질 한 리넨 커튼은 천의 감촉을 살리기 위해 밑단을 과감하게 커팅하였고, 창문은 단열을 고려하여 알루미늄 샷시와 Low-E 복층 유리를 설치하였다.

천장은 고노씨와 오카자키씨가 함께 작업한 추억의 장소이다. 석고 보드에 퍼티를 발라 얼핏보면 모르타르로 보이도록 도장 했다고 한다. 난로 맞은편은  세탁실이며 실내에 세탁물을 건조할 수 있게 되어 있다. 가장 안쪽에는 세탁기를 설치 했으며  세면대와 욕실로 연결된다.

세면실의 반대편에 위치한 가족 옷장이다. 행거를 이용한 수납를 기본으로 하고 있으며, 평소 사용하지 않는 물건이나 옷은 다락 공간에 보관하도록 하였다 . 복도를 통과하면 아이 방으로 이어진다. 아이방은  2개로 나눌 수 있도록 디자인 하여 라이프 스타일에 맞춰서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세면대를 복도에서 토방방향으로 본 모습이다. 히노키 목재를 거칠게 가공하여 만든 상판에 석재 세면 볼을 설치한 후, 세면 도구가 늘어선 선반과 거울을 설치 한 후 벽과 천장의 절반은 회색빛 녹색으로 도장 되어 있다. 마치 가을의 구름 같은 문양으로 예쁘게 채색된 공간이 되어 있었다.

조명의 대부분은 필라멘트 라이트를 설치하였다. 고노씨는 이시스 디자인의 스즈키 요시유키씨에게 의뢰해 기존의 스즈키씨가 디자인한 램프보다 큰 사이즈를 만들어 달라고 주문했다. 피곤한 상태로 천장을 올려다 봤을 때 직접 광원이 보이지 않도록 시선이 닿는 위치에 벽을 부착하여 불편하지 않도록 배려 했다고 한다.

외관 디자인에서 시골 농가의 형태를 도입한 것도 집만들기의 포인트 중 하나이다. 주변 환경을 파괴하지 않고 얼마나 잘 활용 하느냐에 따라 건물의 매력이 나타난다고 한다. 외부 마감재는 삼나무 판을 사용하며 먹색으로 도장하였다. 지붕은 갈바륨 강판으로 처리하였으며, 눈이 내리는 빈도는 많지만 적설량은 많지 않기 때문에 눈막이는 따로 설치 하지 않았다. 물 받이를 설치하지 않는 것은 주위에 나무가 많은 리조트 지역의 공통점이다. 물 받이에 낙엽이 쌓여 물이 실내로 들어와 건물이 손상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