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트폴리오

나무와 회반죽의 장점을 살린 1인 가구 주택(Houzz소개 사례 2)

OKAMEI

일본의 전통기술을 접목하여 그 노하우를 바탕으로 지어진 이 집은 도시에 위치한 1인 가구 주택이다. 자연 소재가 사용되어 마음이 편안해지는 공간에는 바람이 기분 좋게 흐르고 있었다. 60세가 된 시점에서 정년 후의 인생을 보내기 위해 혼자 살아갈 집을 건축 하게 된 건축주는 전통의 기술이 활용 된 나무로 된 집에서 살고 싶다고 생각하여 평소 전통 공법과 자연 소재를 살린 마쓰이 이쿠오 씨가 디자인한「나무로 엮은 집」에  좋은 인상이 남아 있던 터라 건축을 의뢰하게 되었다.

거주자 : 60 대 남성 한명
소재지 : 도쿄도 스기나미구
부지 면적 : 81.82 평방 미터 (24.75 평)
건축 면적 : 40.50 평방 미터 (12.25 평)
연면적 : 63.22 평방 미터 (19.12 평)
구조 · 규모 : 목조 2 층 (준 내화 건축물)
설계 · 감리 : 마츠이 이쿠오 건축 설계 사무소
시공 : 큐브 원 하우징
준공 : 2012 년 12 월

이 집은 도쿄에 위치한 스기나미구 주택 밀집 지역에 위치하고 있다. 총 건평 약 19 평으로 작은 집이지만 답답한 압박감은 느껴지지 않다. 부엌 옆에 있는 거실 공간이 부가되어 있어 해방감을 느낄 수 있고 천장까지 닿는 큰 창문을 통해 빛과 정원의 푸르름을 마음껏 즐길 수 있다.

사진에 보이는 창문은 서쪽으로 향하고 있다. 마츠이 씨는 처음에는 남쪽으로 창을 취하는 것을 생각했지만 인접 건물이 있기 때문에 3D로 태양이 들어오는 시뮬레이션을 하여 채광이 풍성히 들어오는 방법을 검토하였다. 그 결과 안뜰을 향한 서향이 가장 좋은 것으로 나타나 이 위치가 되었다고 한다.

거실 바닥은 단단한 히노끼 나무로 지상에 가까운 위치에 「바닥창」이 설치되어 있다. 지면과 가까운 곳에 창이 위치해있어 더운 여름 날에는 지면의 시원한 바람이 집안으로 들어와  지붕 위에 있 는 「지붕창」으로 빠져나가기 때문에 저녁에는 창문을 열어만 놓아도 시원하게 하루를  보낼 수 있다. TV 아래에는 에어컨 1대가 설치되어있다. 바닥의 ​​위치에 설치하여 공기 뿐만 아니라 기초와 벽 부분의 온도를 조절 해 준다.

“에어컨으로 난방을 하는 경우가 많지만, 체감 온도를 일정하게 유지하기 위해서는 벽이나 바닥을 따뜻하게 하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여기서 말하는 체감온도는 벽의 온도와 공기의 온도를 더해 평균값을 낸 것이 체감 온도입니다. ” 라고 마츠이씨는 말한다.

거실에서 욕실로 향하는 정원에는 단풍나무 등이 심어져있는 일본식 정원의 경치가 보인다. 사진에 보이는 복도 부분도 바닥에 설치한 에어컨의 송풍구가 있다.

욕실은 건축주가 설계시 유일하게 요구를 한 곳으로「욕조에 몸을 담그고 조명이 켜진 안뜰을 바라보고는 욕실」을 희망했다고 한다. 그 바람에 따라 녹색이 펼쳐지는 정원의 풍경을 2방향의 창을 통해 바라 볼 수 있도록 하였다.

벽과 천장에는 물에 강한 편백 나무를 사용하고 물기가 빨리 마르도록 천장에  조금 틈을 만들어 수증기가 빠져 나갈 수 있도록 하였고, 물방울로 인해 벽이 더러워지지 않도록 고려하였다. 건축 후 이미 6년이 지났지만 일상의 관리와 더러움을 방지할 수 있는 설계를 통해 잘 유지되고 있음을 확인했다. 바닥은 제올라이트라고 하는 냄새 등을 흡착해주는 바닥재를 사용하고 기능적으로도 뛰어난 소재 사용으로 일본의 전통 온천 여관의 내부와 같은 분위기를 자아 내고 있다.

화장실 벽은 편백나무를 사용하고 있다. 화장실 앞 계단 아래는 세탁기를 수납하는 공간으로 활용하고 있다.

혼자 사는 집이라 거실을 넓게 취하고 통로나 계단은 좁게 만드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일부러 2층으로 이어지는 계단 공간을  넓게 설계하였다. 마츠이씨는 실제로 이렇게 설계한 공간으로 오히려 여유로움을 느끼고 있다고 말하고 있다.

일본의 주택 밀집 지역에서 목조 주택을 짓기 위해 화재의 경우를 고려하여 불이 붙기 어려운 구조를 해야한다. 따라서 이 집은 평소보다 3cm 정도 직경이 큰 직경 15cm의 기둥을 채용하고 있고 준내화 건축물이라 하였다. 하지만 실제로 굵은 기둥의 존재감은 집안에서는 그다지 느껴지지 않는다. 마츠이씨는 공간이 넓게 ​​느껴지도록 기둥을 벽 속에 숨겨 버리도록 설계하고 기둥의 단면 만 보이게 시공하였다.

위 사진은 2 층 복도의 끝에 있는 침실이다. 천장 부분에 1 층의「바닥창」과 대칭되는「지붕창」이 있다. 「지붕창」을 닫아두면 여기에 집안의 따뜻한 공기가 모여 그 복사 열로 공간이 따뜻해 짐을 느낀다. “실내 온도는 올라가지 않지만, 체감 온도가 올라가는 느낌입니다.”라고 한다.

오른쪽에 보이는 옷장 아래는 바닥에서 떠있고 공간을 넓게 보이는 효과가 있다.

“나무로 엮은 집은 공기가 깨끗해요.”라고 건축주는 말한다. “새집은 반드시 공기청정기가 필요하다고 생각하여 공기청정기를 구입 했습니다만, 전혀 먼지가 쌓이지 않았다. 궁금해서 마쓰이 선생님에게 물어 보니 “나무는 습기가 먼지를 흡착 주기 때문에 공중에 먼지가 날리지 않는다고 했습니다.”라고 말해주었다. 나무와 회반죽(싯쿠이) 소재에 의해서 습기도 항상 적당하게 유지되는 것으로 「습도 40 ~ 60 %가 가장 쾌적한 습도인 것을 생각할 때, 실제 이 집은 나무의 소재로 인해 공기, 습도, 온도 등이 잘 유지되어  집이 곧 건강을 지켜주는」역할을 한다는 사실을 잘 드러내주고 있다. 

건축주는 시공사를 알아보면서 처음 마츠이 씨와 만났다. 건축가와 밀접하게 관련되는 것은 처음이지만, 집에 대한 다양한 질문을 하면서 친밀해져 지금은 마츠이씨의 사무소의 홈페이지에서 집 만들기 블로그 나무로 엮은 집에서 살면서」란 기사글도 연재하고 있다. 

마츠이 씨에게 건축을 의뢰하려고 고려 중인 사람들이「건축주인 엔지씨의 집」을 견학하러 오는 경우도 많다.